알림마당

‘매연 70%↓’교통약자 이동 지원 차량 배출가스 저감 장치 설치
  • 작성일시2022/01/07 10:00
  • 조회수247

매연 70%교통약자 이동 지원 차량 배출가스 저감 장치 설치


- 대전광역시사회서비스원 소속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운행 차량 336여 대 배출가스 저감 장치 도입

- 온실가스 저감 () 미세먼지 시민 건강권 확보 등 기대...2030 탄소중립과 ESG 행정 발 빠른 대응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가 차량 배출가스 저감장치 설치로 ESG 경영을 실천한다.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센터장 장재민)는 조달청 혁신 제품 실증화 사업을 통해 운행차량 336여 대에 배출가스 저감장치 설치를 완료했다. 이를 통해 차량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와 매연·미세먼지 저감으로 정부의 2030 탄소 저감 목표와 적극행정으로 최근 화두인 ESG 경영을 실천했다.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모든 차량에 전자식 배출가스 저감장치 도입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의 35%를 차지하는 도로 이동 오염원 배출가스 저감을 통해 온실가스 저감 () 미세먼지 시민 건강권 확보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두겠다는 의지이며 대전시 미세먼지 먹는 하마 정책에도 기여할 것으로 본다.

외부기관에 의뢰한 실증화 사업으로 연비 4.2% 개선과 70.6%의 매연감소 효과를 확인하였다. 이는 주유비 절감에 따른 예산절감 효과와 안전속도 5030’ 시행으로 도심 배출가스 증가 문제를 공공부문에서부터 해소해나가기 위한 선제적 조치이기도 하다.

이번에 센터가 도입한 제품은 대전 벤처기업이 개발한 것으로 환경분야(미세먼지)에서 조달청 혁신 제품으로 선정된 되었으며 이번 실증화 사업을 통해 대전지역 우수 혁신기업 성장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장재민 센터장은 도로 이동오염원에 의한 환경오염 차단과 온실가스 감축, 시민 건강권 확보를 위해 선제적으로 센터 운행차량에 매연·미세먼지 저감장치를 도입했다센터에서 운행하는 차량의 경우 장애인과 노약자, 임산부 등 이동이 불편한 분들이 주된 이용자이기에 조금 더 안전한 이동을 위해 적극 도입을 했으며, 운행차량에서 배출되는 매연에 의한 민원이 현저히 줄었다고 밝혔다.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www.djcall.or.kr)는 복권위원회 복권기금과 대전광역시의 재원을 받아 교통약자의 이동권 향상을 위한 사회적 가치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붙임 1. 보도자료 사진


ESG


사진.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센터장 장재민)는 조달청 혁신제품 실증화 사업을 통해 운행차량 336여 대에 배출가스 저감장치 설치를 완료했다. 이를 통해 차량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와 매연·미세먼지 저감으로 정부의 2030 탄소 저감 목표와 적극행정으로 최근 화두인 ESG 경영을 실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