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학교밖청소년’을 위한 돌봄 체계 구축
  • 작성일시2022/06/15 09:00
  • 조회수53

학교밖청소년을 위한 돌봄 체계 구축

 

- 대전시사회서비스원,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및 학교폭력 피해 보호시설 5개 기관과 맞손

- 15일 대전광역시, 서구, 유성구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사회적협동조합 청소년하임, 해맑음센터와 업무협약 및 간담회 진행

대전시사회서비스원(원장 유미)15일 대전지역의 학교밖 청소년지원기관 및 학교폭력 피해자 보호시설과 업무협약 및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공백 없는 돌봄 체계 구축의 일환으로 지역사회의 청소년들이 심리, 정서, 사회적으로 건강한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대전광역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센터장 강만식), 서구청소년지원센터(센터장 한창균), 유성구학교밖지원센터(터장 성현), 사회적협동조합 청소년하임(대표 이혜경), 해맑음센터(센터장 조정실) 및 실무 관계자가 참석했다.

유미 대전시사회서비스원 원장은 저출산 고령화의 세계적인 위기 상황에서 지역사회가 지역의 아동·청소년을 돌보는 기능을 충실히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대전시사회서비스원은 지역의 청소년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사회서비스 연구 및 개발뿐 아니라 위기청소년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기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강만식 대전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센터장은 학교를 벗어난 소년들이 학교에 다니는 청소년과 동일하게 학습, 상담, 자립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는 일에 사회서비스원이 관심을 가져줘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혜경 사회적협동조합 청소년하임 대표는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는 학교밖청소년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해 전국에 220개소가 운영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은 현재 1300여 명의 학교밖청소년이 센터를 이용하고 있다.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가 5개 자치구에 모두 세워질 수 있도록 많은 이들의 협력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대전에 설립된 학교폭력 피해자 보호시설인 맑음센터의 조정실 센터장은 간담회를 마련해 준 사회서비스원에 감사하다많은 분들이 학교폭력 피해 청소년의 보호를 위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사회서비스원은 지역사회의 다양한 민간기관 및 시민과 소통하는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사업2021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아동, 여성, 한부모, 장애인, 노인 등 생애 주기적 돌봄뿐 아니라 개별적인 욕구에 맞춘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전시사회서비스원(daejeon.pass.or.kr)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지역사회의 돌봄 및 사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노력뿐 아니라 회복지 종사자 처우 개선, 사회복지공공성 강화 등을 목표로 대전시 복지정책 연구, 사회복지 시설 및 종사자를 지원하고 있다.

 


붙임 1. 보도자료 사진(2)


학교밖


사진 1. (왼쪽부터) 한창균 센터장(서구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강만식 센터장(대전광역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유미 원장(대전시사회서비스원), 박성현 센터장(유성구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이혜경 대표(사회적협동조합 청소년하임), 조정실 센터장(해맑음센터)


학교밖


사진 2. 대전시사회서비스원(원장 유미)15일 대전지역의 학교밖 청소년지원기관 및 학교폭력 피해자 보호시설과 업무협약 및 간담회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