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시’ 케이팝 열기 ‘후끈’
  • 작성일시2022/07/26 10:00
  • 조회수88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시케이팝 열기 후끈

 

- 대전광역시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 23일과 24일 대전시·노보시비르스크시 케이팝 댄스 문화교류 온·오프라인 행사 개최

대전시사회서비스원(원장 유미) 소속 대전광역시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센터장 김윤희, 이하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23일과 24일 자매도시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시에서 대전·노보시비스르크 케이팝 댄스(K-POP DANCE) 문화교류행사를 개최했다. 케이팝 공연이 함께하는 오프라인 행사와 케이팝 댄스 교육이 온라인으로 펼쳐졌다.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시에서 열리는 첫 케이팝(K-POP) 경연 대회인 ‘2022 케이팝 챔피언십 인 러시아(K-POP Championship in Russia)’행사와 연계하여 기획됐다. 23일 열린 행사는 노보시비르스크시를 대표하는 한국 대중문화 커뮤니티인 아이컴 케이팝 커뮤니티(ICOM K-POP COMMUNITY)와 노보시비르스크시 관광 및 자매 도시결연 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한 가운데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가 후원했다.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 김윤희 센터장의 인사말 영상으로 열린 행사는 대전을 대표하는 퍼포먼스 댄스팀 독특크루의 축하 공연 영상으로 열기가 올랐다. 71개 공연팀과 관객 500여 명이 참여해 러시아 내 케이팝의 인기를 체감할 수 있었다.

24일에는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에서 온라인 케이팝(K-POP) 댄스 워크숍이 열렸다. 중급·고급 세션으로 이뤄진 온라인 강좌에서 노보시비르스크시의 다양한 연령대의 케이팝 애호가 40명이 참여했다. 댄스 트레이닝을 통해 전문적인 지식 나눔과 한류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시간이었다.

온라인 강좌에 참여한 판첸코 안나(Panchenko Anna, , 20) 씨는 “BTS, 트와이스, 블랙핑크 등 케이팝 스타들을 통해 한국의 문화를 알게 됐다제로 댄스를 배우면서 케이팝과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윤희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 센터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러시아에서 한국 문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전 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케이팝뿐 아니라 관광,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교류를 통해 자매·우호 협력 도시의 시민들에게 한국 및 대전을 알리고 문화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전시는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시와 2001년에 자매도시 연을 체결하고 문화 체육 교육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교류하고 있다.

 

 

붙임 1. 보도자료 사진(3)


러시아 케이팝


사진 1. 대전시 자매도시인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시에서 대전·노보시비스르크 케이팝 댄스(K-POP DANCE) 문화교류행사가 열렸다. 행사에 참여한 500여 명의 인원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제공 = Valya Chaika,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시)


러시아 케이팝


사진 2. ‘대전·노보시비스르크 케이팝 댄스(K-POP DANCE) 문화교류에서 대전광역시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 김윤희 센터장이 영상으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러시아 케이팝


사진 3. 케이팝 공연이 함께하는 오프라인 행사와 함께 온라인으로 케이팝 댄스 교육이 진행 중이다.